의학은 발전하는데 암 사망률은 왜 늘어날까

사실 현대의학의 암 치료 성적을 보면 낙제점수임을 알 수 있다. 국가의 암 검진 사업과 의학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10년 동안의 암 사망률 추이를 보면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2002년에는 10만 명당 사망자 수가 130.1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146.5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1971, 미국에서 암 사망률이 치솟자 당시 대통령이었던 닉슨은 암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국립암센터를 설립하고 엄청난 예산을 투입한 결과 새로운 수술기법과 치료제가 많이 개발되었지만, 암 사망률은 오히려 조금 늘어났다. 결국 1997년에 하버드대학교 잔 베일러 교수와 시카고대학교 고르닉 교수는 암과의 전쟁은 실패했다며, “이제는 획기적인 암 치료법보다 예방에 주력해야 할 때이다라고 주장했다. 암과의 전쟁은에서 현대의학이 실패한 것은 당시의 연구진들이 유전자 돌연변이를 암의 주요 원인으로 여기고 연구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암의 원인을 제대로 규명해내지 못하고, 다른 질환처럼 증상만 다루는 수술과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만을 제시하게 된 것이다.

미국의 통계를 보면 암환자들 중 겨우 7%만 완치되고 있다. 미국 메이오 클리닉의 저명한 암 전문의 찰스 모어텔 박사는 우리가 사용하는 대부분의 효과적인 치료법들은 수많은 위험과 부작용, 그리고 현실적인 문제들로 가득 차 있다. 그리고 우리가 치료한 모든 환자들이 그런 대가들을 치른 뒤에, 아주 극소수의 환자들만 일시적으로 상태가 호전되는 보상을 받았는데 이마저도 완벽하게 치료된 것은 아니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현대의학의 암 치료가 직면한 딜레마를 명료하게 표현하는 말이다.  

 <약을 버리고 몸을 바꿔라. 조병식>